수도원_edited.jpg

2022년 축성생활의 날 담화문

최종 수정일: 3월 10일







2022년 축성생활의 날 담화문


+ 하느님은 모든 일에 영광 받으소서


하느님께 불림을 받고 교회를 통하여 축성된 이 땅의 모든 축성생활자분들께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께서 1997년에 축성생활의 날을 주님 봉헌 축일에 지내도록 제정하신 이래 오늘날까지 교회는 이날을 기념하면서 축성생활의 의미를 되새깁니다.

그러면 축성생활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입니까?

코로나가 전 세계를 휩쓸고 있고 지구 곳곳에서 환경 및 자연재해가 발생하고 각종 무서운 범죄와 정치적, 군사적 충돌이 사람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어 미래의 희망을 상실한 이 세상에 축성생활은 과연 희망의 징표가 되며 실제적으로 위로와 기쁨의 메시지를 이 세상에 줄 수 있나요?

대답은 “그렇다”입니다.

축성생활은 현재에는 기쁨과 위로가 되고 미래에는 희망이 됩니다.

갑자기 이게 무슨 뜬구름같은 소리입니까?


그 대답을 지금부터 찾아보겠습니다.

늘 불안한 세상은 항상 곁에 있어주며 지켜주는 살아있는 신을 필요로 하고 찾아 나섭니다.

그러나 그 어떤 신도 그렇게 해주지 못합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믿는 하느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어떠하십니까?

진짜로 살아계시며 우리를 지켜주고 계신가요?

그것이 사실이라면 우리 주위엔 왜? 이렇게 많은 불행과 고통이 존재할까요?대답은 “예수님은 분명히 살아계시며 늘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 어떤 절망과 고통 속에서도 분명히 살아계십니다.

이 대답만으론 참으로 답답하니 확실한 증거를 보여주십시요!


이제 증거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예수님이 아무리 훌륭하시고 죄를 없애주시려 우리 대신 죽으셨다 해도 부활하시지 않았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는 과거의 사건에 불과합니다.

죽은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단 말입니까?

그런데 말씀하신 대로 죽으신 지 사흘 만에 부활하셔서 지금도 살아계시고 앞으로도 영원히 살아계십니다.

그것을 입증하는 강력한 증거가 바로 축성생활자들의 존재입니다.

만일 예수님께서 부활하시어 살아계시지 않다면 누가 2,000년 동안 수많은 남자와 여자를 불러 교황, 주교, 사제, 수도자, 봉헌자, 선교사, 재속수도자, 동정으로 살게 했을까요?

부르신 분도 없는데 그들이 환청을 듣고 축성생활의 삶을 선택했을까요?

절대로 그렇지 않습니다.

한두 명이 그랬다면 정신 나간 사람들이라고 하겠지만 2,000년 전 사도들부터 지금까지 수천만 명의 젊은이들이 예수님의 부르심을 듣고 축성생활의 삶을 선택하고 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축성생활자의 존재는 세상을 향해 “죽음으로부터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살아계신 하느님이시다”라고 외치는 천둥소리입니다.

고통과 좌절이 넘치고 불안과 불신이 만연한 이 세상에 축성생활자들의 존재는 우리를 구원하실 수 있는 하느님이 살아계심을 밝히는 가장 강력한 증거입니다.

지금 코로나가 아무리 맹위를 떨치고 있어도 결국 지나가는 한 사건일 뿐입니다.

그리고 세상의 모든 것도 사라집니다.

그러나 하느님은 영원히 변하지 않으시는 분이십니다.

축성생활자들은 바로 그 하느님이 살아계심을 증명하는 존재이므로 하느님의 소유가 된 사람답게 그 어떤 중요한 일과 사명보다 앞서 먼저 잘 존재(웰빙 Well-Being)해야 합니다.

육신만이 아니라 영적으로, 신앙적으로 잘 존재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일입니다.

슬픈 모습이 아니라 희망찬 얼굴로 정신적으로 건강하고 밝게 긍정적으로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 존재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축성생활자들은 영원히 하느님의 것이며 하느님이 살아계심을 강력하게 증거하는 존재이고 살아있는 성사이기 때문입니다.

세상 사람들은 아무리 힘든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축성생활자들을 보며 하느님께서 살아계심을 믿고 희망을 가지고 기도하며 다시 기쁨과 위로를 얻습니다.

그러니 축성생활자들은 모든 일에 앞서 기쁨과 감사의 마음으로 잘 존재(신앙적이고 영적인 웰빙 Well-Being)해야 합니다.

한국의 모든 착한 목자이신 주교님들께 강복을 청하며 오늘 우리 축성생활자들은 우리를 불러주신 주님께 감사드리며 잘 존재(영적, 신앙적 웰빙)하기를 다짐합시다.


2022년 2월 2일축성생활의 날에

한국천주교남자수도회 · 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

회장 유덕현 야고보 아빠스




조회수 26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